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대북제재' 나선 EU, 北 개인 9명·단체 4곳 제재 명단 추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대북제재' 나선 EU, 北 개인 9명·단체 4곳 제재 명단 추가

    "제재 대상자 EU내 자산 동결·여행 금지"

    북한의 최근 대륙간 탄도 미사일(ICBM) 발사와 관련해 유엔 안보리가 지난 5일 채택한 대북결의 2371호에 따라 유럽연합(EU)이 미사일 발사 책임이 있는 개인 9명과 단체 4곳을 대북제재 명단에 추가했다고 10일 밝혔다.

    EU의 외교·안보정책을 총괄하는 대외관계청(EEAS)은 EU이사회가 이같이 결정했다고 언론보도문을 통해 전했다.

    이번 조치로 제재 대상자로 지정된 개인과 단체의 경우 EU내 자산이 동결되고, EU내로의 여행이 금지된다.

    EU는 "유엔 결의 2371호에서 규정하고 있는 다른 제재 내용에 대해서도 28개 회원국들이 이행하도록 조속한 시일내에 법제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EEAS는 언론보도문에서 "EU는 북한의 핵 및 핵무기 개발, 다른 대량파괴무기(WMD) 및 미사일 프로그램과 관련해 유엔 안보리가 채택한 모든 결의를 이행하고 있다"면서 "유엔의 대북제재를 보완하고 강화하기 위해 북한에 대한 독자적인 제재조치도 취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앞서 EEAS의 캐서린 레이 대변인은 전날 브리핑에서 북한에 대해 도발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고, 관련국에겐 군사적 해법이 아닌 평화적인 방법을 통한 한반도 비핵화를 요구했다.

    한편 북한의 핵무기 개발과 ICBM 발사를 놓고 미국과 북한은 연일 '말의 전쟁'을 벌이며 한반도내 긴장감이 고조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