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원축 공동대응'…양주시,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 탄력받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수도권

    '경원축 공동대응'…양주시, 경기북부 테크노밸리 유치 탄력받나

    경원축 협의회 '적극 동참·상호협력' 약속…사실상 양주시 지원 성격 강해

    경원축 지역생활권협의회는 10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경원축 유치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왼쪽부터 김종천 포천시장, 안병용 의정부시장을 대신해 참석한 이용린 비전사업단장, 오세창 동두천시장, 이성호 양주시장, 김규선 연천군수. (사진=양주시 제공)
    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연천 등 경원선을 축으로 생활권이 유사한 경기도 북부지역 5개 시·군이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해 공동대응하기로 합의했다.

    지역이 어디든 경기북부 거점인 경원축에 테크노밸리를 성공적으로 유치해 상생발전하자는 내용이지만 지역에서 경쟁력이 높은 양주시에 힘을 보태는 것으로 풀이된다.

    경원축 지역행복생활권협의회는 10일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에서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 경원축 유치 공동협약'을 체결했다.

    5개 시·군은 중첩된 규제로 낙후된 경기북부지역에 신성장 동력 확보, 주민의 삶의 질 향상 등 상생발전을 위해 테크노밸리의 성공적인 경원축 유치에 공동 노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경원축 협의회장인 오세창 동두천시장은 "테크노밸리 유치는 낙후된 지역발전의 기회가 될 것"이라며 "신성장 거점 단지 조성을 위해 5개 시·군은 서로 적극적으로 협력하고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협의회는 공동협약 내용을 경기도에 제출하고 경기북부 2차 태크노밸리 조성사업 후보지로 경원축을 지정해 달라고 건의할 계획이다.

    협의회의 이 같은 방침은 사실상 경원축 지역에서 경쟁력이 높은 양주시를 지원하는 성격이 강하다.

    사업면적, 교통인프라, 기업선호도, 지역균형발전 등 선정과정에 필요한 요건이 다른 지역과 달리 양주시는 모두 충족하고 있기 때문이다.

    포천시와 연천군의 경우 도로·철도·버스 등 교통인프라가 부족하다. 동두천시와 의정부시는 도심화율이 높고 미군부대가 주둔해 있어 사업에 필요한 부지를 찾기가 쉽지 않다.

    반면, 양주시는 전철 1호선·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국도 3호선 등 우수한 교통 여건을 갖춘 마전동 일대를 사업부지로 선정했다.

    해당 부지는 양주역세권 개발사업과 연계돼 있는 만큼 테크노밸리가 들어설 수 있는 충분한 면적 확보가 가능하다.

    특히 양주시에 테크노밸리가 조성되면 이를 거점으로 인근 의정부와 동두천, 연천과 포천 등과 연계한 시너지 효과를 통해 지역 균형발전에도 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이성호 양주시장은 "각종 규제와 안보 문제로 늘 소외되고 발전 대열에 끼지 못했던 경원축이 이제는 경기북부와 경기도, 대한민국에서 큰 역할을 할 때가 됐다"면서 "5개 시·군이 힘을 합쳐 테크노밸리를 유치해 제조업의 4차 산업혁명 시대를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지난달 28일 구리시와 남양주시는 경기북부 2차 테크노밸리를 공동 유치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이번 경원축 협의회의 공동협약으로 테크노밸리 유치 경쟁은 북부 동부권(구리·남양주)과 중부권(의정부·양주·동두천·포천)간의 2파전 대결 구도가 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