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잠수복 입고 물 속에서 건져…골프공 12만 개 절도한 일당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전북

    잠수복 입고 물 속에서 건져…골프공 12만 개 절도한 일당

    2011년에도 같은 수범 범행 "골프공 세척해 도매업체 판매"

    잃어버린 골프공(로스트볼) 12만 5천개를 훔쳐다 되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이 압수한 골프공 모습. (사진=전북지방경찰청 제공)
    전국 각지의 골프장에 침입해 잃어버린 골프공(로스트볼)을 몰래 주워 되판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익산경찰서는 특수절도 혐의로 A(60) 씨 등 2명과 로스트볼 도매업자 B(50) 씨 등 3명을 8일 불구속 입건했다.

    이들은 지난해 6월부터 최근까지 전북 전주, 강원 삼척, 충남 당진 등 전국 각지의 골프장 20군데를 돌며 총 2250만 원 상당의 로스트볼 12만 5천여 개를 훔친 혐의를 받고 있다.

    로스트볼은 시중에서 새 제품보다 2~5배 정도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는 중고 골프공을 뜻한다.

    앞서 2011년에 같은 수법으로 범행을 저지르다 붙잡힌 A 씨는 내연관계의 C(60·여) 씨와 또 다시 처벌받게 됐다.

    이들이 특수제작한 장비의 모습. (사진=전북지방경찰청 제공)
    이들은 미리 준비한 잠수복을 입고 워터해저드(Water Hazard. 골프에서 코스 안에 설치된 호수, 연못 등 물이 있는 지역)에 들어가 수면 위에 몸을 띄운 채 특수 제작한 길이 3m짜리 장비로 여기저기 흩어진 공을 건져냈다.

    이들은 경찰 조사에서 "골프공을 세척해 도매업체에 판매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압수한 로스트볼 1만여 개와 장부 등을 토대로 여죄를 추궁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