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8.2 대책 먹혔다'…서울 재건축 아파트 하락 반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부동산

    '8.2 대책 먹혔다'…서울 재건축 아파트 하락 반전

    (사진=자료사진)
    8.2 부동산 대책의 영향으로 서울 재건축 아파트값이 올해 들어 가장 큰 폭의 하락세를 보였다.

    11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금주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0.07%를 기록하며 8.2 대책 발표 이후 2주 연속 상승폭이 크게 둔화 됐다.

    특히, 서울 재건축 아파트 매매가격은 0.25% 하락했다. 재건축을 제외한 일반 아파트도 0.13% 변동률로 전주(0.30%) 대비 절반 수준에도 미치지 못했다.

    지역별로는 강동이 -0.28%, 송파구는 -0.07% 가격이 하락했다. 강동은 둔촌동 둔촌주공1, 2, 3, 4단지가 500만원~6,500만원 가량 시세가 떨어졌다. 송파는 잠실동 잠실주공5단지가 1,000만원~9,500만원 가량 시세가 하락했다.

    반면 △관악(0.21%) △강북(0.21%) △도봉(0.19%) △강서(0.19%) △중랑(0.16%)은 상승세를 이어갔다. 투기지역에서 제외된 관악과 강북은 실입주 문의가 이어졌다. 관악은 봉천동 관악푸르지오, 은천 등이 250만원-1,500만원 가량 올랐다. 강북은 미아동 벽산라이브파크, 미아동 북서울꿈의숲 롯데캐슬이 500만원~2,500만원 가량 올랐다.

    8.2 대책 규제에서 제외되면서 풍선효과를 기대했던 신도시는 아직까지 별다른 움직임을 보이지 않으면서 0.07% 소폭 상승했고 경기·인천도 지난 주 보다 오름폭이 줄면서 0.03% 상승했다.

    신도시는 △분당(0.20%) △평촌(0.11%) △판교(0.11%) △중동(0.05%) △일산(0.04%) △광교(0.02%) 순으로 매매가격이 상승했다.

    경기·인천은 △안양(0.13%) △구리(0.09%) △시흥(0.09%) △과천(0.08%) △광명(0.07%) △부천(0.07%) △의정부(0.06%) 순으로 상승했다.

    한편, 전세시장은 여름 휴가철 이사 비수기 영향으로 안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서울이 0.06% 상승했고 신도시와 경기·인천은 각각 0.01% 전셋값이 올랐다.

    부동산114는 "고강도 정부 규제에 서울 아파트 시장이 진정국면에 접어 들면서 단기적으로는 8.2 대책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특히 정부의 정책방향과 투자 심리에 민감한 재건축 시장이 직격탄을 맞으면서 냉각된 모습을 보였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