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정치 일반

    정두언 "원세훈, MB에 '댓글부대' 보고 했을 것"

    "국세청장 추정 인물이 盧전대통령 수사 부추겨"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은 11일 원세훈 전 국정원장이 '댓글 부대' 운영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보고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정 전 의원은 이날 tbs 교통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상식적으로 생각하면 원 전 원장이 보고를 했다고 볼 수밖에 없다"며 "어떻게 보고를 안 했겠느냐"고 반문했다.

    정 전 의원은 "원 전 원장 선에서 끝났는지 아니면 정권 차원인지 수사를 할 텐데, 원 전 원장 입장에서도 앞으로 살아야 하는데 이게 부담스러울 것"이라며 "어떤 태도를 취할지 주목된다"고 했다.

    그는 다만 "이 전 대통령이 굉장히 신중하고 치밀하고 의심도 많은 사람이라서, 쉽게 걸려들지는 않을 것"이라며 이 전 대통령까지 수사가 확대될 가능성에는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정 전 의원은 이 전 대통령 당선 초기까지 최측근으로 분류됐으나 이후 이 전 대통령 친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 등과 갈등을 빚으며 친이(친이명박)계와 멀어졌다.

    그는 또 "박근혜 정부가 이명박 정부에 대해 정치 보복적 성격도 많았고, 4대강·자원외교·방산 쪽은 박 정부 때 뒤질 만큼 뒤졌다"면서 "다만 롯데타워 허가 부분은 석연치 않은 점이 많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선 "청와대 차원에서 군에 대해 전방위적 압박을 가했다"면서 "청와대 경호실장까지 동원돼 군인들을 회유, 설득했다"고 주장했다.

    이명박 정부 당시 노무현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에 대해선 "당시 국세청장인가 하던 인간이 누굴 잡으려면, 누가 어떻게 하면 된다고 자기가 살아남으려고 부추겼다"며 "한상률 전 청장이라고 딱 집어서 이야기는 못 하고, 하여튼 국세청장이라고 추정이 되는데, 거기서 박연차 수사를 하면 노 전 대통령을 잡을 수 있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들었다"고 전했다.

    이상득 전 부의장이 국세청장을 통해 태광에 대한 세무조사를 지시했다는 설에 대해선 "이 전 부의장하고 노건평씨가 만났다는 설도 있고, 거래가 있었다는 설도 있다"며 "이 전 부의장 본인도 거기 연루가 될 수 있는데, 이 전 부의장 자체가 (세무조사를) 지시했다는 것은 이상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