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美하원의원 62명 트럼프에 "핵전쟁 망령 부른다" 자제 요청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미국/중남미

    美하원의원 62명 트럼프에 "핵전쟁 망령 부른다" 자제 요청

    • 2017-08-11 14:41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공동서한 "트럼프 자제 촉구, 군사옵션 반대" 한목소리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사진=유튜브 영상)
    10일(현지시간) 미국 하원의원 62명이 렉스 틸러슨 미 국무장관에게 서한을 보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최근 발언이 ‘핵전쟁의 망령을 불러일으키고 있다“며 우려를 표명하고, 주의와 자제를 요청했다.

    존 코니어스 주니어(민주당) 하원의원 등 62명의 의원들은 이날 서한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최근 발언에 대해 “무책임하고 위험하다”며 “북한과의 긴장을 극적으로 끌어올리고, 핵전쟁의 망령을 부르고 있다”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발언은 또 미국을 위협으로 간주하도록 북한의 내부 선전용으로 활용될 빌미를 제공하고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틸러슨 국무장관에게 “모든 권한을 활용해 트럼프 대통령과 다른 행정부 관리들이 이처럼 민감한 이슈에 대해 엄중한 주의와 자제력을 갖고 말하고 행동하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이들 의원들은 또 “미군과 동맹을 위험에 빠뜨릴 수 있다는 우려를 불식시키기 위해 트럼프 행정부는 헌법에 따라 북한에 대한 선제공격에 나서기 전 의회와 반드시 논의하고 승인을 받겠다고 공식 선언하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군사옵션을 사용해 북한이 반격에 나설 경우 한국 인구의 3분의 1에 달하는 목숨이 위협을 받는 것은 물론, 3만명에 가까운 미군과 10만명의 한국 거주 미국인을 위험에 빠뜨린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오바마와 부시, 클린턴 행정부에서도 북한에 대한 군사행동이 검토됐지만, 결과적으로는 군사옵션을 사용 않기로 결정이 내려졌다”며 “간단히 말해 이 문제에 대해서는 군사적 해법이란 없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62명의 하원의원들은 서한에서 과거 1994년 제네바 합의를 언급하며, 북한과의 대화 조건을 최소화해서 빠른 시일 내에 대화를 시작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북한의 미군 유해 송환작업이나 이산가족 상봉 등 인도적 문제에 대한 계획도 밝혀달라고 요청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