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현대상선, 2분기 영업손실 1,281억…손실 폭은 줄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기업/산업

    현대상선, 2분기 영업손실 1,281억…손실 폭은 줄어

    (사진=현대상선 제공)
    현대상선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매출액 1조2천419억원, 영업손실 1천281억원의 실적을 냈다고 11일 공시했다.

    매출은 지난해 2분기보다 2천251억원(22.1%) 늘었고, 영업손실은 1천262억원 줄었다.

    또, 2분기 처리 물동량은 98만6천22TEU로 전년 동기 대비 45.5% 증가했다. 특히 미주 수송량이 94.5% 늘었다.

    적자가 계속되고 있지만, 비용 절감 등 노력으로 2분기 영업손실은 큰 폭 감소했다.

    현대상선은 2분기 연료유 단가가 작년보다 62.2% 상승했지만, 컨테이너 부문의 영업손실이 작년 2분기 2천2백억 원에서 올 2분기 962억 원으로 크게 개선됐다"며 "각종 비용 절감 등 노력을 기울인 결과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해운업계 최성수기로 꼽히는 3분기로 진입하면서 컨테이너 운임이 상반기보다 개선된 상황이고, 최근 미주노선 물량 강세로 운임이 더 인상될 전망이라며 향후 사업 환경이 개선될 것으로 전망했다.

    현대상선 관계자는 "화주 신뢰 회복과 운영 효율화, 지속적인 비용절감을 통해 3분기 실적은 상당히 개선될 전망"이라며 "다양한 노력을 통해 수익 극대화를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