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섬유업계 노사 함께 재도약 다짐!…정부 '발전전략' 제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 일반

    섬유업계 노사 함께 재도약 다짐!…정부 '발전전략' 제시

    산업부장관, 장관취임 이후 처음으로 섬유업계 간담회 개최

    산업통상자원부는 백운규 산업부장관 주재로 섬유산업 재도약 발전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11일 서울 팔래스호텔에서 고용노동부와 함께 '섬유업계 상생협력 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산업부는 '섬유패션산업 재도약 발전전략', 고용노동부는 '내년도 최저임금 인상 취지 및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섬유패션산업 재도약 발전전략'에서 산업부는 섬유패션산업 미래 경쟁력 강화를 위해 ➀ 탄소섬유 등 고부가가치 섬유제품 개발과 개인맞춤 의류 등 신시장 개척, ② 지능형공장 등 생산공정의 혁신 적극 추진, ③ 4차 산업혁명의 핵심 섬유패션 인재양성 등 3대 정책과제를 제시했다.

    이번 간담회에서는 최근 하락세에 있는 섬유산업의 △ 최저임금, 전기요금 등 비용부담 문제, △ 외국인력고용 등 구인난, △ 시설투자자금 부족, △ 고부가가치화 기술 및 기획력 부족 등 섬유업계의 애로사항이 건의됐다.

    산업부는 이날 파악된 애로 사항을 기재부, 고용부 등 관계부처와 긴밀한 협의를 추진해 해소해 나갈 예정이다.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장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에는 섬유산업은 ICT 기술 융합을 통해 새로운 먹거리와 일자리를 창출할 수 있는 미래 유망산업"이라고 강조하고, "정부에서도 섬유산업의 혁신성장을 적극 지원할 방침"임을 밝혔다.

    또한 "일자리 창출 효과가 높은 섬유산업이 소득주도 성장을 이끌어갈 수 있도록 노사가 상생협력 정신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하면서, 경영진에게는 "섬유산업 구조적인 경쟁력 강화 방안을 정부와 함께 고민해달라"고 당부했다.

    노조측에는 회사의 미래를 함께 고민하고, 생산성 향상 및 고부가가치 제품 개발 노력을 촉구했다.

    이날 간담회는 사측 대표로 대한방직협회 김준 회장를 비롯해 전방, 삼일방직, 덕산엔터프라이즈, 영신물산 회장이 참석했으며 노측 대표로는 전국섬유유통노동조합연맹 오영봉 위원장과 일신방직, ㈜정산인터내셔널 등 노조 위원장이 참석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