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위챗·웨이보도 걸렸다…검열 한파에 숨막히는 中 사이버 세상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아시아/호주

    위챗·웨이보도 걸렸다…검열 한파에 숨막히는 中 사이버 세상

    19차 당대회 앞두고 중국 정부 인터넷 통제 강화에 총력전

    (사진=자료사진)
    중국 당국이 중국인들이 가장 많이 사용하는 텅쉰(騰迅·텐센트)의 위챗(微信·중국판 카카오톡), 신랑(新浪·시나닷컴)의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바이두(百度)의 티에바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사를 입건해 조사하는 등 인터넷 옥죄기 정책이 더욱 가중되고 있다.

    중국 정부는 차기 중국 지도부 구성이 완료될 제19차 당대회를 앞두고 해외 접속금지 사이트를 이용할 수 있게 해주는 가상사설망(VPN) 서비스 단속에 나서는 등 인터넷 검열의 고삐를 계속 조여대고 있었다.

    환구망(環球網)은 국가왕신판(國家網信辨)이 근래 베이징(北京)시·광둥(廣東)성 사이버 안보 및 정보화 지도소조에 지시해 중국 유명 SNS사들을 무더기로 입건하고 관련조사에 착수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 업체들에 대한 조사이유로 위챗·웨이보·티에바에서 폭력과 유언비어, 음란물이 나돌아 국가 안전·공공 안전·사회 질서에 위협을 주고 있다는 명분을 내세웠다.

    또 SNS 업체들이 자사 SNS의 관리를 제대로 하지 못한 탓이 크다고 비난했다.

    앞서 중국 공안은 이달 무작위로 IP주소를 선택해 웹사이트 검색을 위한 ID 등 관련 정보를 요구하는 한편 웹사이트에서 불법 정보를 서핑한 사용자 자료도 제출토록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안은 회사가 자료 제출을 거부할 경우 회사를 폐쇄한다는 방침을 밝힌 바 있다.

    이같은 '사이버 불심검문'은 전국적으로 이뤄졌으며 한 IT 업계 관계자는 인터넷 우회접속 가상사설망(VPN)과 불법 웹사이트 단속이 목적인 것 같다고 밝혔다.

    중국 정부는 올 초부터 미등록 VPN 업체에 대한 대대적인 단속에 나서는가 하면 8천900만명에 달하는 공산당 당원에 대해서는 인터넷에 글을 게재하는 등 온라인 활동을 위해 공산당의 승인을 받도록 하는 등 사이버 세상 통제에 열을 올려왔다.

    중국 인터넷 당국 관계자는 "사이버 정보단속을 한층 강화하고 인터넷 각종 법규위반 행위를 법에 따라 조사하겠다"며 국가의 인터넷 통제가 더욱 가속화 될 것임을 예고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