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한국당 '反 적폐청산 TF' 특위 가동…"정치보복 저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회(정당)

    한국당 '反 적폐청산 TF' 특위 가동…"정치보복 저지"

    국정원 개악저지 특위 첫 회의…적폐청산 TF 제동 '총력'

    자유한국당이 국가정보원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 활동을 문제 삼으며 당내에 설치한 '국정원 개악저지 특위'의 첫 회의가 11일 국회에서 열렸다.

    특위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 산하 적폐청산 TF의 구성과 활동의 적법성, 조사 범위를 문제 삼으며 향후 총공세를 예고했다.

    이날 첫 회의에 참석한 한국당 의원들은 적폐청산 TF가 정치 편향적 인사들로 구성됐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의원은 "적폐청산 TF는 이명박·박근혜 정부에 대한 정치보복 TF,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니다"라고 규정했다.

    그는 국정원 개혁발전위원장인 정해구 교수 등을 언급하며 "대부분 친노(親盧) 인사들이며, 인적 구성 자체가 반보수 인사들로 채워져 있어 조사 결과의 공정성을 담보할 수 있을까 하는 의심이 우선 든다"고 지적했다.

    특위는 나아가 국정원 내 비밀 누설을 금지한 국정원직원법 등을 근거로 국정원 직원이 아닌 사람들이 포함된 적폐청산 TF에서 조사활동을 진행하는 것은 불법이라고 주장했다.

    특위 간사인 이완영 의원은 "과거 진실·화해를 위한 과거사 정리위원회처럼 법을 제정해서 (적폐청산 기구를) 추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결국 현 적폐청산 TF를 대체할 새로운 기구를 추진하면서 여기에 야권 몫의 인사를 참여시키겠다는 판단이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적폐청산 TF에서 1차로 선정한 13개 조사대상도 편파적이라고 반발했다. 이 의원은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일들만 선정했기 때문에 특별한 의도가 있다는 점에 인식을 같이 했다"며 "김대중·노무현 정부 때 사건들도 저희 특위에서 앞으로 추려 조사를 요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밖에도 특위는 국정원 대공수사권 폐지도 '개악'으로 규정하고, 이를 저지하기 위한 활동도 병행할 방침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