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5·18 기록관, 미얀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광주

    5·18 기록관, 미얀마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 지원

    전 5·18 기록물 유네스코 등재 추진단장 등 파견··노하우 공유

    미얀마 88 항쟁 (사진=광주광역시 제공)
    광주광역시 5·18 민주화 운동 기록관이 미얀마의 '88 항쟁기록물'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를 위해 국제적인 지원에 나섰다.

    88항쟁은 1988년 8월8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양곤 대학생들과 승려, 시민 등을 미얀마 군부가 무력으로 진압하면서 3000여 명이 희생되고, 1만여 명이 실종된 것으로 추정되는 사건이다.

    기록관은 88 기념관 측의 요청에 따라 지난 7일 5·18 광주 민주화 운동기록물 세계 기록유산 등재 경험이 있는 안종철 전 5·18기록물 유네스코등재 추진단장, 이덕재 5·18 민주화운동 기록관 학예연구사 등 2명을 미얀마에 파견했다.

    이들은 먼저 현지 관계자들과 논의해 33인으로 구성된 '88항쟁기록물 유네스코 등재추진위'(대표 민꼬나이·당시 학생항쟁지도부 대표, 2009년 광주인권상 수상)를 발족했다.

    이어 흩어져 있는 당시 유인물, 사진·일기장, 군인들이 사용한 대검, 시위대 깃발, 병원 치료기록, 공공기록물 등을 추가 수집하기로 협의했다.

    광주시는 이번 파견을 통해 민주·인권·평화의 도시이자 5·18세계기록유산의 선도 도시로서 광주의 유네스코 등재 노하우와 경험을 미얀마에 전수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따라 내년 3월 유네스코 세계기록유산 등재신청서 마감이 이뤄질 때까지 지원활동을 벌일 계획이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