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청주

    청주시 제2 쓰레기매립장 주민감사 무산

    청주시 제2 쓰레기 매립장 조성을 둘러싼 특혜 의혹과 관련해 시민단체들이 제기한 주민감사 청구가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충북도는 11일 오후 주민감사청구 심사위원회를 열어 시민 390여명의 서명을 받아 청주충북환경연합과 충북참여연대, 충북·청주경실련 등 시민단체들이 낸 '청주 제2쓰레기매립장 특혜 의혹 규명을 위한 주민감사 청구'를 각하했다.

    이날 심사위에서는 감사 청구 기각 주장과 수용해야 한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섰으며, 결국 표결에 부친 결과 위원 9명 중 5명이 각하를 택한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 감사를 청구한 시민단체들은 이날 심사위에 출석해 "애초 지붕형으로 계획했던 제2 매립장이 노지형으로 바뀐 과정이 석연치 않다"고 주장했다.

    인근에서 매립장 사업을 추진하는 민간기업이 노지형 매립장을 운영할 수 있도록 청주시가 특혜를 주기 위해 공공시설인 제2 매립장도 노지형으로 바꿨다는 의혹이 있다는 논리를 폈다.

    이에 맞서 청주시 관계자는 "사업 추진 과정에서 지붕형으로 매립장을 조성하면 안전에 위험이 있다고 판단해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주민감사 청구 심사위의 결정에 대해서는 재심 등을 밟는 절차가 없어 이날 결정으로 주민감사는 사실상 무산됐다.

    이에대해 청주시는 "주민감사 청구가 기각돼 이제는 제2매립장 예산 확보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쓰레기 대란 등을 막기 위해 제2 매립장 조성에 속도를 내겠다"는 입장이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