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송도∼서울역∼마석 GTX 건설' 내년 하반기 결론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사회 일반

    '송도∼서울역∼마석 GTX 건설' 내년 하반기 결론

    인천 송도국제도시와 서울역, 경기도 마석을 연결하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의 건설 여부가 내년 하반기 판가름날 전망이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인천 연수을)은 11일 GTX B노선 건설사업이 다음달 시작되는 기획재정부의 올해 하반기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이 사업의 최종 추진 여부를 결정할 예비타당성 결과는 내년 하반기에 나온다.

    당초 송도∼서울역∼청량리 구간으로 기획된 GTX B노선은 2014년 2월 한국개발연구원(KDI)의 예비타당성조사 결과 사업편익비용(B/C)이 0.33에 그쳤다.

    인천시와 국토해양부는 노선을 다시 짜 지난 2월 기재부 심사에서 국가재정운영 부담과 사업성 보완 등의 이유로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사업에서 선정되지 못했다.

    이후 시와 국토부는 사업계획을 수정·보완해 6월 말 예비타당성조사를 재신청했고, 3번의 도전 끝에 이날 기재부 심사를 통과했다.

    GTX B노선은 송도∼인천시청∼부평∼당아래∼여의도∼용산∼서울역∼청량리∼남양주 마석의 총연장 80㎞ 노선이다. 총사업비는 5조 9천38억원으로 추산됐고 2025년 개통을 목표로 한다.

    GTX는 지하 40∼50m에 건설된 터널에서 평균 시속 100km로 달려 송도에서 서울역까지 26분, 청량리까지는 30분이 걸린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