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성주 사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어떻게 진행되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대구

    성주 사드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어떻게 진행되나

    12일 군 헬기가 사드 기지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대구CBS 지민수기자)
    12일 국방부와 환경부가 실시할 예정인 성주사드 부지에 대하 소규모환경영향평가(33만㎡ 이하가 대상)는 미군에 1차로 공여된 32만여㎡에 대한 현장확인작업을 실시하는 것.

    지난 7월 24일 국방부가 환경영향평가서를 환경부에 제출함에 따라 환경부(대구 환경청)가 외부 전문가등과 함께 전자파와 소음, 토양 부문에서 제대로 측정됐는지 여부를 현장 확인하는 과정이다.

    이 작업을 통해 환경부가 보완 의견 등을 내면 국방부는 보완 작업을 거쳐 성주사드에 배치된 기존 2기 발사대와 엑스밴드 레이더 등이 설치된 1차 공여부지에 대해 임시보완 공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임시보완공사는 내부 도로, 장비 설치할 패드, 클럽하우스 리모델링을 통한 미군 숙소 등.

    12일 오전 국방부 관계자는 “소규모 환경영향평가 조속히 완료해 기존 배치된 발사대 2기가 원활히 가동되도록 바닥패드와 편의시설 리모델링, 기지내부 도로 등의 임시보완공사 마쳐야 한다”주민설득작업에 나서는 모습이다.

    그러나 성주사드 전체부지가 70만㎡ 임에도 부지 쪼개기(말발굽 모양으로)를 통해 제대로 된 환경평가를 피한 꼼수라는 지적을 받으며 사드반대단체와 주민들의 강한 반발을 사고 있다.

    사드반대단체와 주민들은 “문재인 정부가 인정했듯이 소규모 환경평가 자체가 절차적 정당성을 상실했다”며 사드장비 철수한 뒤 전략환경영향평가 실시해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고 있다.

    문제는 환경영향평가를 실시하더라도 후속 공사를 위해서는 공사장비 반입이 돼야 하는데 주민들이 막을 경우 헬기로는 장비수송이 어려워 공사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한편,사드 1개 포대는 엑스밴드 레이더(적 미사일 감지), 발사대 6기(1기당 8발), 차량형 교전통제소(통신 및 운용제어), 발전기, 냉각기 등으로 구성되는데, 현재 발사대 4기가 칠곡 캠프캐롤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