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직장인 연봉 줄세워보니…가운데는 2623만원, 1억 이상 2.8%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취업/직장인

    직장인 연봉 줄세워보니…가운데는 2623만원, 1억 이상 2.8%

    대-중소기업 임금격차 거의 2배

    (자료=한국경제연구원 제공)
    지난해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 연봉은 3천387만원이며, 전체 근로자 중 중간순위에 해당하는 연봉(중위연봉)은 2천623만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 상위 10%에 위치한 근로자의 연봉은 6천607만원으로 조사됐다.

    16일 한국경제연구원(원장 권태신)이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통해 2016년 임금근로자의 연봉을 분석한 결과, 전체 근로자 중 상위10%의 연봉은 6천607만원, 상위20%는 4천789만원, 상위30%는 3천776만원, 상위40%는 3천120만원, 상위50%는 2천623만원이었다.

    지난해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2015년 3천281만원에서 107만원(3.3%) 올랐다. 한국경제연구원은 "연봉이 최상위 집단인 10분위와 9분위에서 증가율이 각각 1.4%, 2.9%로 비교적 임금 상승률이 낮은 반면 중위연봉은 2015년 2천500만원에서 지난해 2천623만원으로 123만원(4.9%) 올랐다"고 밝혔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근로자의 평균연봉은 2배 가까이 차이가 나 임금격차가 여전히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기업 정규직은 6천521만원, 중소기업 정규직은 3천493만원으로 조사됐다. 다만 2015년 대비 대기업 정규직의 평균연봉은 0.3% 감소한데 비해 중소기업 정규직의 평균연봉은 3.9% 올랐다.

    연봉 1억원 이상을 받는 근로자의 수는 전체의 2.8%에 해당하는 43만명, 8천만원∼1억원 미만은 47만명(3.0%), 6천만원∼8천만원미만은 107만명(7.0%), 4천만원∼6천만원미만은 224만명(14.5%), 2천만원∼4천만원미만은 601만명(39.0%), 2천만원미만은 521만명(33.8%)으로 분석됐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