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니'까지 총출동…청와대 홈피 어떻게 바뀌길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컴퓨터/인터넷

    '이니'까지 총출동…청와대 홈피 어떻게 바뀌길래?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소통·경청·공감' 주제 17일 '국민소통 플랫폼'으로 전면 개편

    청와대 홈페이지가 문재인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국민소통플랫폼'으로 전면 개편 된다.

    청와대는 광복절인 15일 페이스북과 유튜브, 트위터 등 주요 소셜미디어 공식 계정을 통해 17일부터 새롭게 개편되는 청와대 홈페이지 '국민소통플랫폼' 예고편 영상 <청와대 사람들 편>을 게재해 눈길을 끌었다.

    '#청와대홈페이지_개편 #국민소통플랫폼 #8월17일 #피곤한_임종석_실장 #까치머리_장하성_실장 #특별출연_문재인_대통령' 이라는 해시태그까지 걸며 홍보에 나선 청와대는 '소통·경청·공감'을 주제로 확 바뀌게 될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한 '맛보기' 바이럴 마케팅까지 활용했다.

    예고편 영상에는 임종석 비서실장, 장하성 정책실장, 전병헌 정무수석,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문미옥 과학기술보좌관, 고민정 부대변인 등 최근 미디어에서 보기 힘들어진 '청와대 사람들'까지 등장해 "디지털 소통? 그게 뭔데요?", "청와대에 홈페이지가 없었나요?" 라며 개편될 청와대 홈페이지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

    영상에 출연한 조 국 민정수석이 '국민소통 플랫폼?', 하승창 수석은 '홈페이지 새로 만들어요?', 고민정 부대변인은 '청와대 TV가 뭐에요?'라며 다소 진중해질 수 있는 '청와대 사람들'의 모습을 익살스럽게 표현해 새롭게 바뀌게 될 청와대 홈페이지가 과거 권위주의에서 탈피했음을 간접적으로 드러냈다.

    문재인 대통령도 말미에 '특별출연'해 "국민과 함께하겠다"며 관심을 당부 했다.


    앞서 지난 14일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 주재로 여민1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청와대 홈페이지 개편을 통한 '국민소통 플랫폼'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힌 바 있다.

    청와대는 동영상 콘텐츠를 강화해 각종 청와대 행사를 생중계하거나 편집 영상을 제공 할 예정이다. 동영상 콘텐츠 등은 '청와대 온에어'로 제공되며 '청와대 브리핑', '청와대 이야기' 등이 <청와대 뉴스룸> 코너를 통해 소개되는 등 '소통'하는 정부에 부합하는 콘텐츠를 대폭 늘릴 계획이다.

    국민이 직접 정부와 청와대에 정책을 제안하고 인재를 추천할 수 있는 '국민소통광장'도 신설된다. 기존 홈페이지에 있던 '연설자료'와 '일자리 상황판', 최근 청와대가 공개하기 시작한 '세입·세출예산 운용상황' 등은 그대로 유지된다.

    대선 당시 지지자들의 '지름신'으로 불리기도 한 정책 쇼핑몰 '문재인1번가'와 당선 이후 이를 연계한 온라인 국민정책 제안 플랫폼 '광화문1번가'는 그 아이디어와 구성이 획기적이어서 국민과 홍보·정책 전문가들의 큰 관심을 받은 바 있다.

    청와대의 새로운 '국민소통 플랫폼'은 '소통·경청·공감'을 주제로 '귀기울여 듣는 청와대', '소통 하는 청와대', '함께 하는 청와대'에 어울리는 구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박 대변인은 "새로운 청와대 홈페이지는 청와대 소통의 중심이자 관련 정보가 체계적으로 구축되는 국민소통 플랫폼의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