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문재인 기념우표' 인터넷판매 16만장 오전에 완판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인물

    '문재인 기념우표' 인터넷판매 16만장 오전에 완판

    광화문 우체국도 오후 3시에 다 팔려, 우표첩 1만2천부 추가 발행키로

    문재인 대통령 기념 우표 판매가 시작된 17일 오전 서울 양천우체국에서 시민들이 문재인 대통령 기념 우표를 구입하기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제 19대 문재인 대통령 취임 기념우표가 취임 100일째가 되는 17일 발행되자, 첫날부터 인터넷 판매는 완판되고 우체국창구판매도 거의 팔렸다.

    기념우표를 판매하는 인터넷우체국(www.epost.go.kr)은 오전 9시부터 판매를 시작해 2시간 20분만인 오전 11시20분에 전량 판매됐다. 판매가 막 개시된 이후 접속이 폭주해 상당 시간 접속이 마비되기도 했다.

    인터넷우체국을 통한 판매는 '기념우표' 16만 장, 시트 2만 장, 우표첩 300부이다.

    광화문우체국에서도 이 곳에 배정된 문재인 기념우표가 이날 오후 3시쯤 모두 팔렸다. 이곳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시민 대기줄이 장사진을 이뤘는데, 오후 2시까지 600-700명이 줄을 서서 기다렸다.

    우정사업본부는 '국민의 나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염원하는 온 국민의 기대를 담은 '19대 대통령 취임'기념우표를 17일 발행했다.

    낱장우표 16장을 한 장에 담은 전지. 전지 배경에는 국민과 함께 태극기를 맞들고 있는 문재인 대통령의 사진을 넣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번에 발행된 우표는 기념우표 500만장, 소형시트 50만장, 기념우표첩 2만부이다. 우표가격은 330원, 소형시트는 420원, 기념우표첩은 2만3,000원이다. 인터넷우체국 판매와 우체국 판매로 진행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문재인 기념우표가 불티나게 팔림에 따라 우표첩만 1만2천부를 추가로 발행키로 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체국 창구에서 줄서서 대기했으나 다 팔려서 서 우표첩을 구하지 못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예약을 받아놓은 상태라서 추가 발행물량도 사실상 거의 팔린 거나 마친가지이다"고 말했다.

    우정사업본부는 따뜻하고 친구 같은 대통령이 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처럼 온화하게 미소 짓는 모습을 대표 사진으로 선정했으며, 우표 전지 배경에는 국민과 함께 대형 태극기를 들고 있는 대통령의 모습을 담아 국민통합을 이뤄가겠다는 국정 기조를 상징적으로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기념우표첩에 함께 담겨있는 '나만의 우표'는 대통령의 어린 시절부터 참여정부 및 제18대 대통령 후보 시절, 세월호 단식과 촛불집회 당시 모습, 제19대 대통령 취임식, 국민과 소통하고 국민을 위로하는 대통령의 취임 후 활동을 함께 담았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