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보건/의료

    보건당국, 'E형 간염' 국내 실태조사 착수

    가공육류·육류, 여행지 식음료 익혀먹어야…비누로 30초 이상 손씻기

    보건당국은 육류를 반드시 익혀먹고 손의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사진=스마트이미지)
    보건당국이 국내 E형간염 감염경로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에 착수한다.

    질병관리본부는 27일 유럽산 햄·소시지로 영국 등에서 E형간염 감염사례가 보고되고 있고 우리나라에서도 멧돼지 담즙, 노루 생고기를 먹고 발병한 사례가 보고된 바 있어 E형간염 감염경로 파악을 위한 실태조사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E형간염은 전 세계적으로 약 2천만명이 감염되고 있으며 지난 2015년에는 약 4만 4000명이 사망(치명율 약 3.3%)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건강보험 진료통계를 보면 우리나라에서도 연간 100여명이 E형간염으로 진료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질병관리본부는 이에 따라 실태조사를 통해 국내 E형간염 현황, 증증도 등 위험도에 대한 평가와 각 분야 전문가 의견 수렴 등을 거쳐 관리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E형간염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수인성·식품매개감염병 예방수칙을 준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돼지, 사슴 등 가공육류·육류는 충분히 익혀먹고, 유행지역 해외여행시 안전한 식수와 충분히 익힌 음식을 먹어야 한다.

    또 화장실 다녀와서, 기저귀 간 후, 음식 조리 전에 흐르는 물에 비누로 30초 이상 올바른 손씻기를 실천해야 한다.

    E형간염의 잠복기는 15~60일(평균 40일)로, 초기 증상은 피로, 복통, 식욕부진 등이다. 이후 황달, 진한색 소변, 회색 변 등의 증상을 보인다.

    E형간염 환자는 증상이 없어질 때까지 조리를 금지하고, 임신부·간질환자·장기이식환자와 같은 면역저하자 등 고위험군과 접촉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