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통신/뉴미디어

    스마트폰에서 FM 라디오 수신, 내년부터 가능

    재난 방송 수신 환경 개선에 기여

    (사진=자료사진)
    내년부터 국내에서 출시되는 삼성전자, LG전자 스마트폰을 통해 FM 라디오 방송의 수신이 가능해진다고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밝혔다.

    삼성전자는 내년 초 출시 예정인 '갤럭시 S9' 모델부터 FM 라디오 기능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지난해 9월 경주 지진 발생 이후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는 국민들의 재난 대응 능력 향상을 위해 스마트폰에 FM 라디오 수신 기능을 활성화 할 것을 요구해 왔다.

    당초 라디오 기능 장착에 따른 데이터 이용 감소를 우려해 이동통신사가 부정적 입장을 견지할 것이라는 분석이 있었으나, 이동통신사도 FM 라디오 방송이 가지는 재난방송으로의 수신 강점, 라디오 청취 인구 등을 고려해 과기정통부와 함께 스마트폰 제조사에 FM 라디오 기능 활성화의 필요성을 수차례 요구한 바 있다.

    스마트폰 제조사는 갈수록 가볍고 얇은 두께로 제조되는 단말기 개발 경향에 반하여 기능이 추가되는 것에 따른 개발 부담, 대부분의 스마트폰에 DMB 기능이 활성화 되어 있는 점 등을 고려해 FM 라디오 기능 추가에 신중한 입장을 보여 왔다.

    그러나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의원들의 지속적인 필요성 주장과 관심 표명, 재난방송 수신기로서 스마트폰의 중요성 등을 감안해 국내 소비자를 위해 모든 스마트폰에 FM 라디오 기능을 활성화하기로 결정했다.

    이번 스마트폰의 FM 라디오 기능 활성화를 통해 지난 경주 지진과 같은 긴급 재난 시 이동통신망이 마비되는 상황이 오더라도, 스마트폰의 FM 라디오 수신을 통해 재난 방송 청취가 가능해져 국민들의 재난 대응 능력이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데이터 차감 없이 라디오 방송을 청취하게 되어 라디오 시청자들의 통신비 절감 효과도 있을 것으로 내다보았다.

    라디오 방송을 스트리밍으로 하루 1시간 청취 시 한 달 1.3기가바이트 정도의 데이터를 소모하며 이동통신 3사 데이터 쿠폰 비용으로 환산 시 약 15,000∼20,000원에 해당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