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경부고속도로 버스·승합차 4중 추돌…"버스기사 1명 숨져"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지역일반

    경부고속도로 버스·승합차 4중 추돌…"버스기사 1명 숨져"

    버스전용차로 달리던 버스가 서행하던 앞 차량 추돌해 연쇄사고

    경부고속도로 안성휴게소 인근 버스전용차로에서 고속버스와 승합차 등 4중 추돌사고가 발생, 1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다.

    2일 오전 11시 10분께 경기도 안성시 경부고속도로 서울 방향 안성휴게소 인근 편도 5차로 중 1차로에서 주모(40대 중반)씨가 몰던 고속버스가 앞서 가던 양모(58)씨의 고속버스를 뒤에서 들이받았다.

    사고 충격으로 양씨의 버스가 앞에 있던 유모(34·여)씨의 승합차를, 유씨의 승합차가 맨 앞에 있던 이모(50)씨의 관광버스를 연쇄 추돌해 4중 추돌사고로 이어졌다.

    이 사고로 주씨가 숨지고, 주씨가 몰던 버스의 승객 4명이 부상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들은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각각의 버스에는 25∼44명의 승객이 타고 있었고, 승합차에는 운전자 포함 11명이 타고 있었다.

    사고 피해자들은 현장에서 병원에 가진 않았지만, 일부는 통증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져 부상자 수는 다소 증가할 수 있을 거라고 경찰은 설명했다.

    사고가 나자 경찰과 소방당국은 차량을 통제하고 사고차량을 견인 조치했다.

    한때 1∼3차로가 통제되면서 이 일대 지·정체 현상이 빚어졌으나 현재 1차로를 제외한 4개 차로는 모두 통행이 재개된 상태다.

    경찰은 주씨가 전방주시 의무 태만으로 사고를 낸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