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추석 성수품 속임판매…정부 29일까지 합동 점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추석 성수품 속임판매…정부 29일까지 합동 점검

    정부는 농식품부와 해수부, 식약처, 지방자치단체 등이 합동으로 오는 29일까지 전국에 걸쳐 추석 성수식품에 대한 집중 점검을 실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번 합동 점검에는 공무원과 소비자 명예감시원 등 4200명이 투입돼 선물용 식품 가공업체와 대형마트, 전통시장 등 2만3천여 곳을 대상으로 점검이 이뤄진다.

    주요 점검 내용은 무허가 제조.판매 행위와 유통기한이 지난 제품을 판매하거나 냉동육을 냉장육으로 판매하는 행위, 원산지 거짓표시 행위 등이다...

    특히, 추석을 맞아 국내산과 가격차이가 큰 수입 농축수산물(녹용, 갈치, 선물용 굴비 등)을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하는 행위를 집중 단속할 계획이다.

    또한, 한과와 떡, 사과, 배, 고사리, 조기, 명태 등 주요 제수용품을 수거해 잔류농약과 식중독균 등 위생안전 검사를 강화할 방침이다.

    정부는 이번 점검을 통해 적발된 고의적 불법행위에 대해선 영업정지 등 행정처분과 함께 형사고발 조치하기로 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