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이 총리 "사드배치, 국가안보·국민안전 위한 불가피한 선택"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통일/북한

    이 총리 "사드배치, 국가안보·국민안전 위한 불가피한 선택"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 주재…"사드 반입 후속조치 신속히 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 (사진=이한형 기자/자료사진)
    이낙연 국무총리는 7일 "사드 배치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의 고도화와 잇따른 도발에 대응해 국가의 안보를 수호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해야하는 정부로서 어렵지만 불가피한 선택이었다"고 밝혔다.

    이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사드배치에 반대하시는 국민 여러분의 충정을 알면서도 수용하지 못하는 것은 몹시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총리는 "특히 사드 반입 과정에서 부상을 당하신 성주와 김천의 주민들을 비롯한 국민 여러분께 더욱 죄송스럽다"며, "부상을 당하신 모든 분의 조속한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정부는 사드 반입 이후의 후속 조치들을 신속히 그리고 차질 없이 취하겠다"며 "북한의 위험한 군사적 도발을 억제하려는 국제사회와 공조하면서 우리의 독자적 방위 역량을 키움으로써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실히 지키겠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총리는 "성주와 김천 주민들과 성심으로 대화하면서 지역의 상처를 치유하고 지역의 더 큰 발전을 지원하겠다. 환경과 건강에 미칠 영향 등 현지 주민의 우려에 대해서도 관계법에 따라 충실히 임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방부·행안부·환경부 장관에게 합동브리핑을 열어 사드 반입 배경과 진행경과, 후속조치에 대해 소상히 국민께 설명하라고 지시했으며, 외교부에는 "주변 국가들에 한국의 안보 현실과 사드배치의 불가피성 등에 대해 신의와 성실의 태도로 설명해달라"고 당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