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통일/북한

    정부 "사드 배치, 정부 믿고 역량 모아주시길"

    송영무 국방·김부겸 행안·김은경 환경부 장관 '대국민 합동브리핑' 실시

    정부는 7일 국방부·행안부·환경부 3개 부처 장관 합동브리핑에서 "사드 배치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조치의 일환으로 부득이하게 결정하여 추진한 것"이라며, "정부의 노력을 믿어주시고,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밝혔다.

    ◇ 국방부 장관 "사드배치, 방어위해 부득이하게 결정 추진한 것"

    송영무 국방부 장관. (사진=자료사진)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 열린 합동브리핑에서 "북한은 현재 우리에게 직접적 위협을 가할 수 있는 다량의 중‧단거리 미사일을 보유하고 있으며, 지난 3일에는 고위력의 핵실험을 감행하는 등 국민 여러분들의 안위를 위협하고 있다"며, "사드배치는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으로부터 국민 여러분들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한 방어조치의 일환으로 부득이하게 결정하여 추진한 것"이라고 말했다.

    송 장관은 "고도화되고 있는 북한의 핵과 미사일 위협에 대비하여 현재 제한적인 한미 연합 미사일 방어능력을 보완할 수 있는 대책 마련이 불가피해 사드체계의 잔여발사대를 임시배치하게 되었다"며, "국방부는 앞으로 강력한 국방개혁을 통해 북한의 어떠한 도발과 위협에 대해서도 국민들의 안위를 지킬 수 있는 강력한 독자적 방위력을 구비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 행안부 장관 "사드 갈등 빨리 해소하고 지역안정 회복할 것"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사드 장비 반입 과정에서 주민, 경찰 등 부상자가 발생하여 매우 안타까운 심정"이라며,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부상을 당하신 분들의 빠른 쾌유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정부는 성주, 김천 지역주민들과 진정성 있게 소통하면서 사드 배치로 인한 지역의 상처를 보듬고, 지역이 한층 더 발전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정책적 노력을 적극 기울여 나가겠다"며, "이를 통해 사드 배치를 둘러싼 그동안의 우려와 갈등이 하루빨리 해소되고 지역안정을 회복해 새롭게 발전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어 "정부는 어떠한 상황에서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시 하면서, 우리나라가 당면한 어려움을 슬기롭게 이겨낼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며, "국민들도 국가안전과 국민생명을 지키기 위한 정부의 노력을 믿어주시고, 지혜와 역량을 하나로 모아주실 것을 간곡히 호소한다"고 말했다.

    ◇ 환경부 장관 "향후 사드 일반 환경영향평가 엄정 처리"

    김은경 환경부 장관은 "지난 4일 사드 레이더의 전자파 발생에 따른 주민건강 및 환경 영향은 우려할만한 수준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며, "이는 전자파 실측결과 인체보호기준(10W/㎡) 대비 기지 내부 및 기지 외부 김천지역의 최고값이 각각 1/200, 1/2,500 수준에 불과한 점과 괌과 일본 사드기지의 문헌자료 등을 종합 검토하여 판단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김 장관은 "이러한 결과에도 불구하고 지역주민의 건강피해에 대한 우려와 불안감은 여전히 남아있다"며, "앞으로 환경부는 지역주민 또는 지역주민이 추천하는 전문가를 대상으로 전자파 공개검증을 실시해 전자파 건강피해 가능성에 대해서는 한 점의 의혹도 없도록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장관은 "앞으로 사업부지 전체에 대해 진행 예정인 일반 환경영향평가에 대해서도 엄정한 원칙과 절차를 적용하여 지역주민 우려와 사회적 논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3개 부처 장관들의 합동 브리핑은 "사드 반입 배경과 진행경과, 후속조치에 대해 소상히 국민께 설명하라"는 이낙연 국무총리의 지시에 따라 이뤄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