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사회 날씨/환경

    6차 북핵 실험 이후 제논 미량 검출, 영향 없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6차 북한핵실험 직후 8일 현재까지 포집된 시료를 분석한 결과, 육상에 설치되어 있는 고정식 포집 장비에서 방사성 핵종 제논-133 (Xe-133)이 미량(0.43mBq/m3) 검출되었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이번에 검출된 제논의 유입경로를 기류 분석 등을 통해 확인중이며, 현재 진행하고 있는 이동식 포집 결과와 함께 종합 분석해 북한 핵실험과 연관성을 최종 판단할 계획이다.

    아울러 전 국토 환경방사선 준위는 평상시 수준인 50~300나노시버트(nSv/h)를 유지하고 있으며, 이번에 포집된 방사성 제논에 의해 우리 국토와 국민에 영향을 미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원안위는 육상과 해상, 공중에서 방사성 핵종 포집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