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 美·日 앞에서 무력시위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中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 美·日 앞에서 무력시위

    • 2017-09-10 14:12

    최근 동중국해 美·日과 中 군사훈련 각축장 변모

    북핵실험 등으로 동북아 지역의 긴장감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 인민해방군이 최근 수일간 동중국해에서 대규모 군사훈련을 실시하며 무력 시위를 펼쳤다.

    중국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일본과 인접한 동중국해 해상에서 052C형 미사일 장착 구축함과 054A형 미사일 호위함, 056 소형 호위함이 참여한 가운데, 잠수침투방어, 실전사격, 해상보급 훈련 등을 전개했다고 10일 보도했다.

    하지만 훈련을 실시한 정확한 시기와 장소는 언급되지 않았다.

    최근 북한의 계속된 미사일 도발과 핵실험 이후 대북 공조 강화 차원에서 미.일이 동중국해 해상과 상공에서 연이어 공동훈련을 실시했던 것에 대한 대응 차원으로 해석되고 있다.

    앞서 일본 교도통신은 미국 공군의 B1 전략폭격기와 일본 항공자위대의 F15 전투기가 9일 동중국해 상공에서 공동훈련을 실시했다고 보도했다.

    북한의 정권수립일을 맞아 공동훈련을 통해 핵실험과 탄도미사일 발사를 견제하려는 의도로 분석된다.

    미국과 일본은 이보다 사흘 전에는 동중국해에서 전자전기(電子戰機)를 활용한 공동훈련을 실시하가도 했다.

    일본이 이례적으로 이처럼 공동훈련 사실을 공개한 것은 북한에 대한 경고와 동시에 동중국해에 진출을 강화하고 있는 중국을 견제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