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IT/과학 디지털/가전

    '갤럭시노트8' 미국에서도 흥행 돌풍

    (사진=삼성전자/제공/자료사진)
    삼성전자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갤럭시노트8의 흥행이 한국과 미국에서 이어지고 있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지난달 24일부터 미국에서 사전판매를 시작한 갤럭시노트8은 같은 기간에 판매된 노트 시리즈 중 가장 높은 사전판매량을 기록하고 있다.

    이는 갤럭시노트7 발화사태에도 불구하고 미국 소비자들이 노트8에 높은 기대감을 표시하고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국에서도 사전판매의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갤럭시노트8의 한국 예약판매 첫날인 7일 온.오프라인 매장을 통한 신청 수량이 39만5천대로 나타나 갤럭시노트7의 전체 예약판매 기록(13일간 38만대)을 하루 만에 뛰어넘었다.

    삼성전자는 미국, 영국 등 20여개 국가에서 지난달 24일부터 갤럭시노트8의 사전예약을 시작했으며 오는 15일 정식 출시를 앞두고 있다.

    가격은 64GB 모델 기준 미국 929달러(한화 104만원 상당), 영국 869파운드(한화 125만 7천원 상당), 독일 999유로(한화 133만원 상당) 등이다. 국내 일반 판매는 21일부터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