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부동산

    부동산 부자 14만 명, 평균 7채씩 집 소유

    땅 부자 상위 1% 보유 토지 여의도 1000배

    부동산 부자중 상위 1%는 한 사람 평균 7채의 집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인 박광온 더불어민주당 위원이 국세청과 행정안전부에서 받은 '개인 부동산 보유 현황'을 보면 지난해 보유 부동산 가격 기준으로 상위 1%인 13만 9천명이 보유한 주택은 모두 90만 6천 채로, 한 명당 6.5채였다.

    9년 전인 2007년의 조사에선 상위 1%인 11만 5천 명이 37만 채, 한 명당 3.2채를 기록해 상위 1%의 주택보유량이 그동안 2배 이상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상위 10%인 138만 6천명이 보유한 주택은 450만 1천 채로, 평균 3.2채씩 보유해 2007년 상위 10%가 평균 2.3채였던 데서 한 채 가량 늘었다.

    상위 10%가 보유한 주택의 공시가액은 796조 9천 300억 원으로 하위 10%의 48배에 달했다.

    토지의 경우 지난해 보유 토지 가격 기준으로 상위 1%인 8만1천명은 총 3천 368㎢를 보유해 2.9㎢인 여의도 면적의 1천 161배에 이른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이 보유한 토지의 공시가액은 총 335조 1천 400억원, 한 사람당 평균 41억 3천만 원으로, 9년 전 1%의 보유 토지 면적 3천 513㎢와 한 사람당 평균 공시가격 37억 4천만 원에 비해 면적은 줄었지만 공시가액은 늘었다.

    반면 2015년 11월 1일 기준으로 우리나라 전체 가구중 44%인 841만 2천 가구는 무주택 가구여서 자산 불평등이 심각한 것으로 지적됐다.

    박광온 의원은 "노동 소득 불평등을 개선하는 것과 동시에 자산 소득에 대한 적정 과세가 동반돼야 양극화를 완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