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시인 최영미, 유명 호텔에 룸 요청…네티즌 갑론을박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책/학술

    시인 최영미, 유명 호텔에 룸 요청…네티즌 갑론을박

    시인 최영미. (자료사진)
    1994년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로 화려하게 데뷔한 시인 최영미(56) 씨가 한 고급 호텔에 객실 1년간 무료 제공을 요청한는 사실을 스스로 밝혀 인터넷에서 갑론을박이 이어지고 있다.

    최 씨는 10일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집주인에게서 월세 계약 만기에 집을 비워달라는 문자를 받았다”며 “이사라면 지긋지긋하다. 내 인생은 이사에서 시작해 이사로 끝난 것 같다. 이사를 안 하는 방법이 없을까?”라고 밝혔다.

    이어 “고민하다 번뜩 평생 이사를 가지 않고 살 수 있는 묘안이 떠올랐다”며 “내 로망이 미국 시인 도로시 파커처럼 호텔에서 살다 죽는 것. 서울이나 제주의 호텔에서 내게 방을 제공한다면 내가 홍보 끝내주게 할 텐데. 내가 죽은 뒤엔 그 방을 ‘시인의 방’으로 이름 붙여 문화 상품으로 만들수도 있지 않나”라고 썼다.

    그러면서 평소 좋아한다는 서울 마포구 A호텔의 실명을 밝히고, 이 호텔 측에 보낸 ‘룸 제공 요청’ 이메일 내용을 공개했다.

    “저는 A 호텔의 B 레스토랑을 사랑했던 시인 최영미입니다. 제안 하나 하려고요. 저는 아직 집이 없습니다. 제게 A 호텔의 방 하나를 1년간 사용하게 해 주신다면 평생 홍보대사가 되겠습니다. A를 좋아해 제 강의를 듣는 분들과 A라는 이름의 모임도 만들었어요. 제 페북(페이스북)에도 글 올렸어요. 갑작스런 제안에 놀라셨을텐데, 장난이 아니며 진지한 제안임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답변 기다리겠습니다.”

    홍대 근처에 있는 A 호텔은 4성급 호텔로, 투숙객 전용 야외 수영장 시설을 갖췄다.

    최 씨는 글 말미에 “그냥 호텔이 아니라 특급호텔이어야 한다. 수영장 있으면 더 좋겠다.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차라리 죽는 게 낫지 않나”라며 “이 글 보고 ‘여기 어때’ 하면서 장난성 댓글 메시지 보내지 마세요. 저 한가한 사람 아녀요”라고 썼다.

    최 씨의 게시물 댓글에는 시인을 응원하며, '좋은 제안이다, 좋은 답변이 오기를 바란다' 등의 글이 많다.

    하지만 기사 댓글에는 부정적 여론이 팽배하다. 특히 최 씨가 글 말미에 쓴 "아무 곳에서나 사느니 죽는게 낫지 않냐"를 보며, "아득바득 살아보겠다고 아무 곳에서나 사는 사람들이 대한민국 50%는 됨. 그 사람들 다 그렇게 사느니 죽는 게 나은 건가"(silv****)라고 지적했다.

    반면 한 트위터리안(@whi****)은 "최영미 시인이 제안이 우리나라 정서에 아직 잘 맞지 않을 뿐더러, 현 상황에서 자신의 가치를 조금 높게 평가한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은 들지만"이라면서도 "자기비하 하며 살아가는 사람보다 나아보인다. 제안은 누구나 할 수 있고 거절도 누구나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중립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외에도 최 씨 정도의 유명 시인이 월세를 감당하지 못할 정도면, 다른 시인이나 작가들은 얼마나 열악한 환경에서 사는지를 우려하는 글도 있었다.

    최 씨의 첫 시집 '서른, 잔치는 끝났다'는 50만 부 이상의 판매를 기록했고, 최근 낸 '시를 읽는 오후'는 20일 만에 1쇄 3000부가 판매돼 2쇄를 찍는 상황이다.

    그럼에도 최 씨는 지난해 5월 SNS에 '마포세무서로부터 근로장려금을 신청하라는 통보를 받았다. 연간 소득 1300만 원 미만의 무주택자라 생활보호 대상자란다'라는 글을 남겨 생활고로 어려움을 겪고 있음을 전한 바 있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