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박성진 "다운계약서는 인정…나머지 의혹 인정할 수 없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생활경제

    박성진 "다운계약서는 인정…나머지 의혹 인정할 수 없어"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11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 (사진=윤창원 기자)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과 관련해 "부동산 다운계약서 탈세는 인정하지만 나머지는 인정할 수 없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11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부동산의 다운계약서를 통한 세금탈루 의혹에 대해 "인정한다"고 밝혔다.

    박 후보자는 "청와대 5대 인사 원칙 중 제가 위법을 한 부분은 다운계약서 부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 후보자는 "청와대 인사 검증 때 처음 다운계약서 사실을 알게 됐다"며 청와대로부터 별다른 이야기는 듣지 않고 다운 계약이 잘못 됐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그러나 박사학위 논문 중복 게재 의혹에 대해서는 "인정할 수 없다"고 강조해다.

    포항공대 세미나에 보수논객인 변희재씨를 초청한 것에 대해서는 "초청하지 않았고 연결했을 뿐"이라고 주장했다.

    또 강사 초청 문제로 이념과 역사관을 평가하는 것은 "비약"이라고 반박했다.

    박 후보자는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 반대에 서명했다거나 국정교과서 찬성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는 "둘 다 모두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