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무면허 여고생 승용차에 숨진 배달업 20대 가장

    (사진=스마트이미지 제공)
    강원 강릉지역에서 오토바이를 몰며 배달업에 종사하던 20대 가장이 무면허 10대 여고생이 운전하던 승용차와 충돌해 숨지면서 주위의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11일 강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0일 오전 2시 25분쯤 강릉종합운동장 입구 삼거리에서 여고생 A(18) 양이 몰던 비스토 승용차가 B(24) 씨가 운전하던 오토바이를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B 씨가 크게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숨져고, A 양은 경미한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조사결과 A 양은 운전면허도 없이 부모님 차를 타고 나와 또래 3명을 태우고 운전 중이었으며 음주측정결과 술은 마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숨진 B 씨는 퀵 서비스 배달을 하다 사고를 당했으며, 돌도 지나지 않은 남자 아이를 둔 20대 가장인 것으로 알려져 더욱 안타까움을 사고 있다.

    경찰은 A 양이 삼거리에서 좌회전을 하다 직진하던 오토바이와 충돌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