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MF 총재 "文 정부 소득주도 성장,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경제정책

    IMF 총재 "文 정부 소득주도 성장,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야"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방한성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1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 대해 "일부 조치가 긍정적일 수 있다"며 "예를 들어 최저임금을 올리면 사람들이 더 많이 소비함으로써 내수를 진작하고 경제성장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정책들이 너무 빠르게 추진되면 저숙련 노동자 등 많은 사람이 낙오할 수 있다"며 "합리적이고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 경제는 불확실한 여건에서 견고함을 유지해왔고 재정적 여력도 충분하다"며 "굉장히 회복력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 경제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노동인구 감소와 생산성 둔화를 꼽은 뒤 "한국은 재정 부문을 활용해 중장기적 과제인 육아, 노인 문제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해선 "경제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긴장감이 고조될 때 하방 위험이 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라가르드 총재는 "IMF는 한국경제 성장률을 올해 3.0%, 내년 3.0%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