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IMF 총재 "文 정부 소득주도 성장,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야"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정책

    IMF 총재 "文 정부 소득주도 성장,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야"

    크리스틴 라가르드 IMF 총재가 1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방한성과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박종민 기자)
    크리스틴 라가르드 국제통화기금(IMF) 총재는 11일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에 대해 "일부 조치가 긍정적일 수 있다"며 "예를 들어 최저임금을 올리면 사람들이 더 많이 소비함으로써 내수를 진작하고 경제성장에서 균형을 잡을 수 있다"고 말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이날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문재인 정부의 소득주도 성장 정책을 평가해달라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그는 "다만 이런 정책들이 너무 빠르게 추진되면 저숙련 노동자 등 많은 사람이 낙오할 수 있다"며 "합리적이고 경제성장 속도에 맞춰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라가르드 총재는 "한국 경제는 불확실한 여건에서 견고함을 유지해왔고 재정적 여력도 충분하다"며 "굉장히 회복력이 강하다"고 평가했다.

    그는 한국 경제가 해결해야 할 과제로 노동인구 감소와 생산성 둔화를 꼽은 뒤 "한국은 재정 부문을 활용해 중장기적 과제인 육아, 노인 문제 등 사회안전망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 관련 지정학적 리스크에 대해선 "경제에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긴장감이 고조될 때 하방 위험이 강해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경제성장률 전망에 대해 라가르드 총재는 "IMF는 한국경제 성장률을 올해 3.0%, 내년 3.0%로 전망하고 있다"고 말했다.

    추천기사

    이 시각 주요뉴스


    많이본 뉴스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