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외교부 "역대 최대 규모 공관장 교체…외부인사 확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외교부 "역대 최대 규모 공관장 교체…외부인사 확대"

    외교부, 인사분야 1차 이행방안 발표하고 인사 혁신 약속

    외교부가 올해 하반기 전체 공관의 약 43%에 해당하는 공관장을 교체하고 외부 인사의 공관장 보임 비율을 대폭 확대하는 등 인사 분야 1차 이행방안을 발표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11일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이 내용을 우선 시행하기로 결정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신 정부 출범을 계기로 역대 최대 규모인 70명 내외(전체 163개 공관의 약 43%)의 공관장을 올해 하반기 중 교체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관장 인사는 1년에 두 차례, 1번 실시할 때마다 최대 30명 가량이 교체돼 왔다.

    이번 혁신안에 따라 공관장 교체 폭이 증가하면서 정년 등 기존 인사요인 외에도 보다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 인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이 당국자는 또 "현 정부 임기 내 역량과 전문성을 갖춘 외부 인사의 공관장 보임 비율을 최대 30%까지 확대하는 것을 목표로 하겠다"며 이를 위한 인사 영입 및 검증을 위한 제도적 기반을 강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외부 출신 공관장이 역량을 펼칠 수 없는 구조적 문제나 전문성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외부에서 들어오는 공관장에 대해서도 자격 심사를 철저히 하고 이런 부분들을 면밀하게 살펴서 올해 말까지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외교부는 특히 최근 해외 공관장의 성비위 문제 등이 불거진 것에 대해서도 대책을 세우겠다고 설명했다.

    이 당국자는 공관장 임기 중이라도 성비위는 물론 금품수수, 갑질 행위 등 중대 흠결이 발견되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조기 소환하고 향후 공관장 재임기회를 박탈하는 '원스트라이크아웃제'를 즉시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공관장 자격심사 기준을 강화하고 이를 엄격 적용함으로서 외교역량과 공직 윤리를 갖추지 못한 부적격자의 공관장 보임을 원천 차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밖에도 외교부는 부 내 북핵이나 북미국 등 특정 부서 직원의 인사부서 간부 보임 및 인사부서 간부의 특정 부서나 공관 발령 관행을 타파하기로 했다.

    또 외무고시 출신인지 여부나 연공서열과 무관하게 해당 분양서 능력과 전문성을 인정받은 비외시 출신 인재에 대한 발탁인사도 실시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