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中 관영매체 북핵 제재 결의 하루 전까지 "대화 해법" 강조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아시아/호주

    中 관영매체 북핵 제재 결의 하루 전까지 "대화 해법" 강조

    • 2017-09-11 17:21

    트럼프 행정부 한반도 전술핵 배치 움직임에 경계심도

    미국이 애초 제시했던 대북제재안 보다 완화된 제재안이 오는 11일(현지시간)유엔 안전보장이사회 표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중국은 여전히 대화와 협상을 통한 북핵 문제 해결을 강조하고 나섰다.

    또 미국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 움직임에 대해 경계심을 높이는 모양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 해외판은 11일 사설에서 한반도 문제의 유일한 출로는 대화에 있다며 기존의 대화를 통한 북핵 해법을 또다시 주장했다.

    신문은 최근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트럼프 미 대통령,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각국 정상과 만나 북핵 해법을 논의한 것을 부각시키며 "각국 정상들과 소통에서 중국이 보낸 가장 강력한 목표는 한반도 비핵화 목표 실현 견지, 동북아 평화 안전 유지 견지, 한반도 문제를 대화와 협상을 포함한 평화적 방식으로 해결 견지였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각국 정상이 한반도 비핵화 실현과 지역 평화 안전에는 모두 동의하나 어떻게 실현할지에 미세한 입장차가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북한의 새 핵실험은 안보리 유관 결의를 엄중히 위반해 국제사회의 강력한 규탄을 받아야 하지만 이럴수록 국제사회는 대북 제재, 압박과 고립이 근본적으로 북핵 문제를 해결할 수 없고 해결하지도 못한다는 것을 깨달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특히 "한반도 문제는 북미 간의 뿌리 깊은 상호 불신 때문에 나왔다"며 "중국이 제기한 쌍궤병행(雙軌竝行·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와 북미 평화협정 협상)과 쌍중단(雙中斷·북한 핵·미사일 도발과 한미 연합군사훈련 중단)을 통해 한반도 문제의 어려움을 전략적으로 처리할 수 있고 북핵 문제의 풀릴 수 없는 매듭을 푸는 데 도움이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한편 중국 관영매체들은 미국의 트럼프 행정부가 한국 내 전술핵 재배치 등 '공격적 대북 옵션 패키지'를 준비하고 있다는 미국 언론의 보도가 나오자 미국이 동북아 지역의 군사화를 가속시키고 있다며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않았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영문 자매지인 글로벌타임스는 11일 관련 분석 기사에서 "미국이 북핵을 빌미로 동맹국들에 무기 판매를 승인하는 등 동북아 지역에 대한 군사화를 가속하고 있다"면서 "이는 중국과 러시아 등 역내 국가의 안보에 위협이 된다"고 주장했다.

    추인(儲殷) 중국 북경외교학원 부교수는 "북핵 위기가 미국의 주둔군 강화와 동맹국에 대한 무기 판매를 가속할 것"이라며 "한국과 일본 등은 이전에 가질 수 없었던 무기를 보유하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중국 전문가들은 미국과 동맹국의 군비 강화에 맞서 중국 역시 군사력 강화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다.

    중국 매체들은 비록 한국에 이어 일본, 대만으로 이어질 수 있는 핵무장 도미노 현상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이에 대한 경계심을 우회적으로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오고 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