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영동

    삼척 도계노인복지관 조성사업 12일 '첫삽'

    강원 삼척시가 광산근로 은퇴자와 지역노인의 복지증진을 위한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도계노인복지관 건립사업'이 12일 기공식을 갖고 본격적인 공사에 돌입한다.

    도계노인복지관은 폐광기금 44억7천만 원을 투입해 지하 1층, 지상 3층, 연면적 2005㎡ 규모로 물리치료실과 체력단련실, 교육장, 회의실, 대강당 등이 조성된다.

    이를 위해 시는 건축 설계공모와 제반 행정 절차 이행 등 사전 준비를 모두 마치고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가 오는 2018년 12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3월에는 주민설명회를 갖고 실제 사용자인 어르신들의 의견을 수렴해 활동하기 효율적인 공간으로 배치할 수 있도록 설계에 반영했다.

    이에 따라 복지관이 완공되면 폐광지역 어르신들이 건강하고 활기찬 노후 프로그램을 즐길 수 있는 공간이 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삼척시 관계자는 "도계노인복지관이 어르신들을 위한 최고의 주민편의복지시설로 조성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