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해군장교 2명, 부하 여군 성폭행 7년만에 드러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해군장교 2명, 부하 여군 성폭행 7년만에 드러나

    (사진=자료사진)
    해군 장교 2명이 7년 전 부하 여군을 성폭행한 혐의로 군 사법당국의 수사를 받고 있다.

    해군은 12일 "2010년 발생한 모 부대 장교 2명의 부하 여군 성폭행 혐의를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해군 검찰은 성폭행 혐의를 받는 장교 2명 가운데 1명은 구속기소하고 다른 1명에 대해서는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사건 직후 피해 여군은 성폭행당한 사실을 폭로할 경우 군 생활에 어려움이 생길 것이라는 두려움에 고소하지 않았지만, 올해 5월 지인인 헌병 수사관과 대화하던 중 피해 사실을 털어놔 수사가 시작됐다.

    부하 여군을 성폭행하고도 버젓이 군 생활을 하던 가해자들은 7년 만에 법의 심판을 받게 됐다.

    해군 관계자는 "성폭행 가해자는 반드시 찾아내 처벌해야 한다는 방침에 따라 피해자에게 법률적 조언을 하며 적극적으로 사법 절차를 진행했다"며 "수사 결과에 따라 강력히 처벌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