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일본으로 불법 반출됐던 15세기 보물급 묘지석 환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문화 문화재/정책

    일본으로 불법 반출됐던 15세기 보물급 묘지석 환수

    日소장자, '이선제 묘지'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

    국내 문화재 밀매단이 1998년 6월 김포공항을 통해 일본으로 불법 반출했던 15세기 조선 묘지(墓誌·망자의 행적을 적어 무덤에 묻은 돌이나 도판)가 돌아왔다.

    국외소재문화재재단(이하 국외재단)은 조선 전기 호남을 대표하는 인물인 필문 이선제(李先齊, 1390∼1453)의 광주 무덤에서 알 수 없는 시기에 도굴됐다가 일본에 건너간 묘지를 일본인 소장자 도도로키 구니에(等等力邦枝, 76) 씨로부터 넘겨받아 지난달 24일 국내로 들여왔다고 12일 밝혔다.

    국외재단이 가져온 이선제 묘지는 도도로키 씨의 의사에 따라 국립중앙박물관에 기증됐다.

    이선제 묘지는 높이 28.7㎝, 장폭 25.4㎝이며 단종 2년(1454)에 상감 기법으로 만들어진 분청사기다. 명문(銘文)은 묘지의 앞면과 뒷면, 측면에 248자가 있고, 보존 상태는 양호한 편이다.

    이번에 돌아온 묘지는 현재 보물로 지정된 분청사기 상감 묘지 4점이 15세기 전반에 완성됐다는 점에서 제작 시기는 다소 늦지만, 묘지의 주인공이 명확하고 형태가 독특해 보물급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본관이 광주인 이선제는 조선 세종 연간에 '고려사'의 내용을 수정하고 태종실록을 편찬하는 데 참여했다. 이어 병조참의, 강원도 관찰사를 지냈고, 문종 때는 예문관 제학에 올랐다.

    이선제 묘지의 실상이 563년 만에 국내 학계에 알려지면서 생몰년조차 확인되지 않았던 그의 행적이 한층 자세히 밝혀질 전망이다.

    묘지를 기증받은 국립중앙박물관은 19일 오전 10시 교육관에서 기증자를 초청해 유물 설명회를 연다. 이어 20일부터 10월 31일까지 조선실에서 이선제 묘지를 전시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