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페루·멕시코, 핵·미사일 도발 항의차원 北대사 추방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세계 세계일반

    페루·멕시코, 핵·미사일 도발 항의차원 北대사 추방

    멕시코에 이어 페루 정부가 11일(현지시간) 북학의 핵.미사일 도발에 대한 항의 표시로 자국 주재 김학철 북한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선언하고 5일 이내에 출국하라고 명령했다.

    페루 외교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북한이 반복적이고 노골적으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를 위반하고 핵 프로그램을 포기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해 이번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은 국제적인 의무 이행과 국제법 준수 등을 요청하는 국제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이런 북한의 정책은 전 세계와 동북아시아의 안정은 물론 국제평화 및 안보에 심각한 위협이 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페루 정부는 분쟁의 평화적 해결과 유엔안보리 결의의 엄격한 준수에 대한 책무를 다시 한 번 강조한다"면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모든 외교적 노력을 실행하겠다는 방침을 재확인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멕시코 정부는 지난 7일 북한의 핵실험과 잇단 탄도 미사일 발사에 대한 항의 표시로 김 대사를 외교적 기피인물로 지정하고 72시간 이내에 떠날 것을 명령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