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8월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 역대최대 규모 증가

    3조 4천억원, 주담대 월 증가폭 3조 1천억원 앞질러

    지난 달 은행의 가계대출 중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이 주택담보대출보다 더 크게 늘어나면서 역대 최대규모의 증가폭을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12일 내놓은 '2017년 8월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8월중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3조 1천억원 증가한 반면 신용대출 등 기타대출은 3조 4천억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기타대출 월 증가폭 3조 4천억원은 역대 최대규모로 직전 최대치는 2016년 11월의 2조 7천억원이었다.

    기타대출이 이렇게 급증한 것은 휴가철 자금수요 증가와 일부 은행의 금리우대상품 출시, 일부 인터넷전문은행의 영업개시 등으로 신용대출이 크게 늘었기 때문이라고 한국은행은 설명했다.

    한은은 그러나 "기타대출이 추세적으로 많이 늘어났다기보다는 인터넷은행 영업개시 등 특이요인이 많이 작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기타대출은 일반신용대출과 마이너스통장대출, 상업용부동산 담보대출, 주식담보대출, 적금담보대출 등으로 구성된다.

    은행의 주택담보대출은 정부의 8.2부동산 대책에 따른 선수요 등의 영향으로 7월에는 4조 8천억원 늘어났었지만 8월에는 3조 1천억원으로 증가폭이 축소됐다.

    8월말 현재 은행 가계대출 잔액은 744조 2천억원(주택담보대출 557조 7천억원, 기타대출 185조 7천억원) 기업대출 잔액은 773조8천억원으로 집계됐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