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제주

    제주시민 "정다운 화북 골목길 지켜주세요"

    시민 612명 '주거환경관리사업 반대' 서명서 제출

    (사진=자료사진)
    제주시민들이 40년전 마련된 제주시의 주거환경관리사업을 반대하며 마을 골목길 살리기에 나섰다.

    특히 이들은 도로개설에 따른 땅값 상승 등 금전적 이득을 포기한 채 옛길 지키기에 의견을 모으고 행정의 사업중단을 촉구하고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화북의 정다운 골목길을 지키려는 사람들'은 12일 오전 제주도의회 도민의 방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시의 화북금산지구 주거환경관리사업 정비계획의 재고를 촉구했다.

    제주시의 화북금산지구 주거환경관리사업은 지난 76년 계획된 것으로 화북1동 4086-1번지 일대 2만8천5백㎡에 대해 도시기능을 회복하는 기반시설 정비와 지역특성을 살린 주거환경관리계획을 담고 있다.

    이들은 "화북동의 도로가 40년 전의 상황도 아닌 데다 남쪽 일부는 이미 도로가 대형화, 직선화된 마당에 굳이 포구앞까지 바둑판 모양의 도로를 만들 필요가 없다"며 "행정이 계획된 것이니 그냥 가자는 안일한 정책을 펴고 있다"고 주장했다.

    "올레길 18코스와 만나는 화북포구는 전통가옥과 옛길 등 옛 정취가 남은 제주시의 몇 안 되는 마을 중 하나"라며 "이 지역의 길이 직선화되고 대형화된다면 포구를 둘러싼 옛길의 정치는 깨져 버린다"고 경계했다.

    이들은 "40년전의 도로 계획을 그대로 실행할 게 아니라 이정도나마 예전의 모습이 남아 있음을 다행이라 생각해야 한다"며 옛 모습과 현시대의 요구를 어떻게 접목할 것인가를 고민하는 자세의 필요성을 주문했다.

    특히 "제주시가 2011년 이 지역과 동쪽으로 인접한 화북진성을 복원하고, 주변 문화자원을 활용한다는 계획을 세우고도 성은 복원하고 성을 둘러싼 옛길은 허문다는 것도 앞뒤가 맞지 않다"며 정책의 일관성도 요구했다.

    이들은 이에 따라 제주시가 계획된 것은 시행한다는 안일하고 무책임한 자세에서 벗어나 수백 년 역사의 흔적이 남아있는 옛길을 속절없이 없애는 사업계획을 당장 중단하길 촉구했다.

    이들은 이날 사업중단을 촉구하는 제주시민 612명의 서명서를 제주도와 제주도의회에 제출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