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지역 수도권

    화성시, 찾아가는 복지센터 앞당겨 운영

    10월부터, 24개 읍면동 전역에서 추진

    화성시가 전지역을 찾아가 운영하는 복지센터를 당초 계획보다 앞당겨 추진한다.

    화성시는 정부의 복지전달체계 개편에 맞춰 당초 단계별로(2016년 ~ 2018년) 추진하려던 '찾아가는 읍면동 복지센터'를 올해 10월부터 추진할 것이라고 12일 밝혔다.

    따라서 24개 읍면동 전역에서 10월부터 일제히 추진될 계획이다.

    그 동안 권역별 무한돌봄센터에서 추진하던 사례관리 위주의 사업에서 벗어나 24개 읍·면·동에 전담팀이 전진 배치된다.

    이에 따라 총 72명의 공무원이 전문적인 상담업무와 복지사각지대 상시 발굴이 가능하며 읍면동 사례관리 절차도 간소화되어 신속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길리 열리게 됐다.

    특히 4백여 명의 위원으로 구성된 '읍면동 지역사회보장협의체'와 상시적인 협조체제도 가능해 시는 민간복지자원 발굴과 연계업무 등에서 시민들이 원하는 현장 밀착형 복지서비스를 시행하도록 할 계획이다.

    한편 시는 현재 8개의 복지관(사회복지관 4개, 노인복지관 3개, 장애인복지관 1개)을 운영 중이다.

    또 내년에는 3개 복지관(아르딤 장애인복지관, 봉담2지구 사회복지관, 동탄어울림 사회복지관)을 추가해 모두 11개가 운영된다.

    시 관계자는 "67만에 이르는 화성시가 11개 복지관을 운영하는 것은 인근 대도시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지만 앞으로도 지속적인 복지인프라 구축에 매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