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청와대

    靑 "대통령-여야대표 회동, 현재로선 어려워"

    (사진=황진환 기자/자료사진)
    김이수 전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 부결 등의 여파로 문재인 대통령이 제안한 여야대표 청와대 초청 회동이 금명간 성사되기는 어려운 것으로 나타났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2일 기자들과 만나 "더 노력하겠지만 여야대표 초청 회동이 현재로서는 어려워진 상황"이라며 "대법원장 인사청문회 등 상황을 보면서 설명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엄중한 안보 상황을 감안해 청와대와 야당의 초당적 메시지가 있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이미 5당 대표들과 그런 것을 얘기하자고 제안해 정무적 노력을 계속해왔다"며 "야당이 다소 서운한 점이 있더라도 대통령과 청와대의 진정성을 받아줘서 응답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전날 김 전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부결된 직후 '20대 국회에서 국민의당이 결정권을 갖고 있다'고 언급한 것에 대해서는 "안철수 대표가 그 말씀을 (특정한) 뜻을 담아서만 하셨겠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안 대표의 그런 말씀과 그런 태도 역시 여소야대라는 국회 현실을 국민들께서 다 보는 시각이 있고 안 대표도 그런 것을 충분히 감안하고 하신 말씀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