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푸르렀던 버진아일랜드, 허리케인 '어마'로 갈색 급변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미국/중남미

    푸르렀던 버진아일랜드, 허리케인 '어마'로 갈색 급변

    오디오뉴스NOVO도움말

    NASA가 11일(현지시간) 공개한 카리브해 도서국가 버진아일랜드의 위성사진. 8월 25일에는 푸른 색으로 뒤덮여 있었지만, 허리케인 어마가 휩쓸고 지나간 직후인 지난 10일 온통 갈색으로 변했다. (사진=NASA Photo)
    초대형 허리케인 어마가 미국 쪽으로 북상하면서 카리브해 도서국가들을 덮었던 비구름이 점차 걷히고 있다. 구름이 걷히면서 한때 푸르렀던 섬나라들이 초토화된 장면이 인공위성에서도 포착되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미 항공우주국(NASA)이 공개한 위성사진을 보면, 10일에 찍힌 영국과 미국령 버진아일랜드는 온통 갈색으로 변해 버렸다. 불과 몇 주 전엔 8월 25일 위성사진에는 버진아일랜드의 섬 전체가 푸른 색으로 뒤덮여 있었지만 순식간에 색이 변해버린 것.

    NASA는 허리케인 어마가 몰고 온 강력한 비바람으로 무성하던 열대 식물들이 뽑혀 나가면서 곳곳에서 땅이 드러난데다, 허리케인이 운반해온 바닷물이 섬 전체에 흩뿌려지면서 소금기를 머금은 나뭇잎들이 시들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했다.

    허리케인 어마는 지난 6일 버진아일랜드를 지나갈 당시 최대 풍속이 시속 295킬로미터에 달해, 허리케인 최고 등급인 ‘카테고리 5’를 기록했다. 풀과 나무를 뿌리채 뽑고, 바닷물을 섬 전체에 끼얹을 정도로 바람이 강했다.

    추천기사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이 시각 주요뉴스


    지방선거 탑 뉴스

    많이본 뉴스

    재·보궐선거

    투데이 핫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