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北수출 90% 이상 차단하는 매우 강력한 결의안"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청와대

    靑 "北수출 90% 이상 차단하는 매우 강력한 결의안"

    "중국, 러시아 포함한 국제사회의 단합된 의지 반영"

    청와대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11일(현지시간) 대북제재 결의 2375호를 만장일치로 채택한 데에 "북한의 연간 수출액을 90% 이상 차단할 수 있는 매우 강력한 결의"라고 평가하며 "북한은 하루 빨리 완전한 핵 폐기를 위한 대화의 장으로 나와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이상철 국가안보실 1차장은 12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북한은 이번 안보리 결의에 담긴 국제사회의 준엄한 경과를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비핵화의 결단만이 자신의 안보와 경제발전을 보장하는 길임을 깨달아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차장은 이어 "상황을 올바른 방향으로 되돌릴 수 있는 선택권은 북한에 있다"며 북한의 입장 변화를 거듭 요구했다.

    이 차장은 또 "이번 결의를 통해 대북유류공급이 30% 축소되고 광물과 해산물 (수출) 제재와 함께 섬유수출까지 금지되며 북한의 연간 수출액의 90% 이상이 차단되는 효과가 예상된다"며 "강도 면에서 (이번 결의는) 매우 강력한 결의라고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 차장은 지난 4일 북한의 6차 핵실험 이후 신속하게 새로운 대북제재 결의안이 채택된 것에 대해서도 "중국과 러시아를 포함한 국제사회의 단호하고 단합된 북핵 불용의 의지, 북핵문제 해결의 시급성에 대한 인식을 반영한 것"이라고 평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