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거래소이사장 불투명한 공모절차…후보자 추가 공모하기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경제/산업 금융/증시

    거래소이사장 불투명한 공모절차…후보자 추가 공모하기로

    김광수 김재준 최홍식 등 10여명 응모

    한국거래소의 본사가 있는 부산국제금융센터. (사진=자료사진)
    한국거래소가 이사장 후보를 추가 공모하기로 했다.

    이에따라 당초 이달 말로 예정됐던 이사장 선임은 한 달가량 더 늦어지게 됐다.

    거래소는 12일 이사후보추천위원회 2차 회의에서 이사장 후보를 추가로 공모해 인재 풀을 확대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거래소는 이를 위해 13일 거래소 홈페이지에 이사장 후보 추가 공모 내용을 공고하고, 19∼26일 지원 서류를 받기로 했다.

    추천위는 또 이사장 후보 선정과 관련한 일정을 공개하고 지원자가 동의하면 누가 이사장직에 지원했는지 현황도 밝히기로 했다.

    추천위는 다음달 11일 3차 회의를 열어 기존 후보와 추가 지원자 모두를 대상으로 서류심사를 거쳐 후보군을 압축할 계획이다.

    최종 후보자 추천은 다음 달 24일 4차 회의에서 면접심사를 거쳐 이뤄지며 같은 달 말 임시 주주총회를 거쳐 선임된다.

    추천위 간사인 권오현 거래소 경영지원본부 상무는 "이사장 공모 과정이 투명하지 못하고 지나치게 급하게 진행된다는 안팎의 지적을 고려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4일 마감된 이사장 공모에는 김광수 전 금융정보분석원(FIU) 원장과 김재준 현 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장, 최홍식 전 코스닥시장본부장이 등 10명이 응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