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강경화 "대북 제재, 채택 아닌 이행돼야 효과 발휘"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국방/외교

    강경화 "대북 제재, 채택 아닌 이행돼야 효과 발휘"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채택한 새 대북 제재 결의 2375호와 관련해 "결의 채택으로 효과가 나오는 것이 아니라 제재가 이행돼야 효과를 발휘하는 것"이라고 12일 말했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 대정부질문에 출석해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의원이 "제재와 압박 일변도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정책을 변경시킬 수 있다고 기대하기는 어렵지 않으냐"고 묻자 이같이 답했다.

    강 장관은 "효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걸릴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오늘 채택된 결의는 기존 제재를 강화할 뿐 아니라 새로운 제재 요소를 담고 있다. 북한에 대한 강력한 전방위 압박은 작년부터 시작됐으며, 결의 2270호에서부터 시작해 오늘 채택한 결의까지 나왔다"며 "다만 실효적 효과가 나타나는 데에는 시간이 걸린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대북 대화에 대해서는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놓는 것이 우리의 기조이지만, 북한의 태도 변화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지금으로서는 북한이 추가 도발을 계속하는 상황에서 조건없는 대화에 임할 수는 없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