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부산 대형건물·목욕탕 5곳 중 1곳 꼴로 레지오넬라균 검출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지역 부산

    부산 대형건물·목욕탕 5곳 중 1곳 꼴로 레지오넬라균 검출

    (사진=자료사진)
    부산시 보건환경연구원이 16개 구·군 보건소와 함께 대형건물과 목욕탕, 찜질방, 종합병원 등 다중이용시설의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실시한 결과, 평균 5개 시설 중 1곳 꼴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됐다.

    이번 검사는 지난 6월 1일부터 오는 12월 31일까지 6개월간 진행 예정이며, 시는 지난 8월 말까지 완료한 중간 검사 결과를 공개했다.

    검사 결과, 다중이용시설 1201건 중 206건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되어 17.2%의 검출률을 보였다.

    시설별로는 대형건물의 냉각탑수 83건 중 18건(21.7%), 병원시설의 냉각탑수와 온수· 냉수 910건 중 145건(15.9%), 목욕탕 사용수 208건 중 43건(20.7%)에서 레지오넬라균이 각각 검출됐다.

    최근 5년간 검사 결과는 다중이용시설 검출률이 13.8%에 이르고, 시설별로는 대형건물 18.9%, 목욕탕 14.2%, 병원 12.6%, 사용수별로는 냉각탑수 18.7%, 온수 18.6%, 냉수 7.3%를 기록한 것을 감안할때 검출률이 예년에 비해 높아진 셈이다.

    이른바 '냉방병' 원인균으로 알려진 레지오넬라균은 냉각탑수 등 인공으로 만들어진 물에서 증식한 균이 에어로졸 형태로 호흡기로 흡입되며, 50세 이상 중장년층과 만성폐질환자, 면역 저하자, 당뇨·암 등 만성질환자에게 레지오넬라 폐렴을 일으킨다.

    병원, 요양시설, 목욕탕 등에서는 더욱 철저한 환경관리가 필요하고, 레지오넬라균 증식 예방을 위해서 냉각탑의 주기적인 청소와 소독, 냉수는 20℃이하, 온수는 50℃ 이상으로 수온을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연구원은 레지오넬라균이 검출된 시설을 해당 보건소에 통보해 청소·소독 등의 조치를 실시하도록 안내하고, 재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연구원 관계자는 "특히 많은 시민이 이용하는 찜질방이나 대형건물 등에 대한 레지오넬라균 검사를 지속해 레지오넬라증 예방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