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정치 청와대

    文 "해경,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야"

    "세월호 유가족들이 해경 앞날을 축하하는 이유는 믿음과 기대 때문"

    (사진=청와대 제공)
    문재인 대통령은 13일 "3년 전 해양경찰은 세월호 참사 때 보여준 실망스러운 모습 때문에 조직해체라는 아픔을 겪었다"며 "새로 태어나기 위해서는 더욱 뼈를 깎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인천해경 전용부두에서 열린 제64회 해경의 날 기념식에 참석해 "친구들을 두고 생존한 학생들은 구조된 것이 아니라 탈출한 것이라 울분을 토했고, 승객들에게 퇴선 명령도 내리지 않은 채 선장과 선원들이 무책임하게 빠져나왔을 때 해경이 어떤 조치를 취했는지 국민들은 지금도 묻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또 "조직의 명운을 걸고 국민의 신뢰를 회복해야 한다"며 "바다에서 일어나는 재난과 재해는 처음부터 끝까지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의 이같은 언급에는 지난 2014년 4월 세월호 참사 뒤 구조 책임을 물어 해체됐다가 새 정부 들어 조직개편을 통해 다시 부활한 해경이 이제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키기 위해 새로운 각오를 다져야 한다는 절박감이 담겼다.

    특히 이날 해경의 날 행사에는 세월호 유가족들이 참석해 4년 5개월 전의 아픔을 곱씹으며, 해경이 국민 안전을 지키기 위해 다시 태어나는 모습을 지켜봤다.

    문 대통령은 "국민이 다시 한 번 기회를 줬다. 오직 국민의 생명과 안전만 생각하는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야 한다"며 "세월호를 영원한 교훈으로 삼아달라"고 촉구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이와 함께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 바다는 안전한가?'라는 국민들의 물음에 자신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며 "더 이상 무능과 무책임 때문에 바다에서 눈물 흘리는 국민이 없어야 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또 "세월호 구조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면밀하게 복기하고 검토해 근본적인 원인을 찾고 확실한 대책을 마련해 주기 바란다"며 "해양수산부와 행정안전부, 국토부, 소방청, 해군, 지자체 등 관련 국가 기관들과 협업·공조 체계를 갖춰 현장 지휘 역량을 빈틈없이 구축해 달라"고 주문했다.

    세월호 유가족들에 대한 위로와 해경의 책임감도 재차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이 자리에는 세월호 유가족 분들이 함께하고 계신다"며 "오시는 길이 많이 힘겹고 괴로웠을텐데 아픈 마음을 누르고 새 출발하는 해경의 앞날을 축하하는 이유도 이런 믿음과 기대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 "어려운 발걸음을 해주신 세월호 유가족 여러분께 감사의 말씀을 드리며 '국민의 해경'으로 거듭나는 해경의 앞날을 지켜봐 달라"고 힘줘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삼면이 바다인 우리나라에 바다는 안보이자 경제, 민생이라며 해양 주권에 대한 중요성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바다 영토와 주권 수호에 한 치의 빈틈도 있어서는 안 된다"며 "독도와 이어도 등 외곽 도서 경비체계를 더욱 강화해 어떤 세력도 우리 바다를 넘보지 못하게 해야한다"고 주문했다.

    또 "우리나라 수출 물량의 99.7%가 바닷길을 통해 세계로 가고 있다. 세계 6위 수출대국 대한민국의 바닷길 안전을 해경이 완벽하게 책임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 어민의 민생을 위협하고, 소중한 어업자원을 고갈시키는 외국 어선의 불법조업도 철저히 차단하고 엄중하게 단속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