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靑, 추석 앞두고 복지포인트로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정치 청와대

    靑, 추석 앞두고 복지포인트로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

    내수시장 살리기, 사회보호계층에 추석 선물도 발송 예정

    청와대는 13일 전통시장 활성화와 내수 진작을 위해 청와대 소속 공무원들의 복지 포인트로 약 9000만원어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비서관 이상 공무원은 맞춤형 복지포인트 잔액 전부를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에 사용하도록 했고, 행정관 이하 직원은 자발적 참여를 유도했다.

    이정도 총무비서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2주간 자발적 참여를 통해 청와대 직원들이 보유한 복지포인트의 약 44%에 해당하는 5500만원 어치 전통시장 상품권을 구매했고, 경호처 구매분까지 더하면 약 9000만원 어치 상품권을 구매했다"고 설명했다.

    청와대는 전통시장 살리기와 내수 진작을 위한 소속 공무원들의 전통시장 상품권 구매가 전 부처에 확산돼 함께 동참하기를 내심 기대하고 있다.

    또 매년 공무원 맞춤형 복지포인트의 30% 이상을 전통시장 상품권으로 구매해 전통시장·소상공인 지원 및 자영업 활성화에 기여할 계획이다.

    앞서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한 공무원 복지포인트 30% 온누리 상품권으로 지급'을 약속한 바 있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추석 연휴를 맞아 사회보호계층을 비롯해 보훈가족·유공자 등 국가에 기여한 사람 중 대상자를 선정해 추석 선물을 발송할 계획이다.

    청와대의 추석 선물은 경기 이천 햅쌀과 강원 평창 잣, 경북 예천 참깨, 충북 영동 피호두, 전남 진도 흑미 등 우리 농·임산물 5종 세트로 구성됐다.

    해당 선물세트는 5만원을 넘지 않는 것으로 전해졌다. 지난해 '김영란 법'이 발효된 후 청와대의 추석 선물에 처음으로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함께 청와대는 오는 19∼20일 청와대 연풍문 2층 면회실에서 우리 농·축·수산물의 우수성을 홍보하고 판매촉진과 소비확대를 유도하기 위해 직거래 장터를 열고 과일, 한과, 전통주 등 45개 상품을 판매한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