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전체메뉴보기

조희연 "특수학교, 진실공방 사안도 아냐 … 절대 양보 못해"

페이스북공유하기 트위터공유하기 밴드공유하기



사회 교육

    조희연 "특수학교, 진실공방 사안도 아냐 … 절대 양보 못해"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최근 서울 강서구 특수학교 설립문제를 놓고 자유한국당 김성태 의원(서울 강서구 을)과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이 "특수학교 문제는 진실공방 사안도 아니다"고 비판했다.

    조 교육감은 김 의원이 최근 보도자료를 통해 '조 교육감이 마곡 대체부지에 특수학교 설립을 적극 검토했다가 막판에 변심해 공진초등학교 부지 건립을 고집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 13일 "진실공방을 벌일 사안조차도 안된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특수학교는 헌법적 권리로서 양보할 사안이 아니다"며 "특수학교 설립은 교육청의 책무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이어 "1·2차 주민토론회는 (공진초등학교 부지에) 특수학교 건립을 전제로 주민들이 필요로 하는 시설을 해드리겠다는 말씀을 드린 것"이라며 "(주민들이 주장하는)한방병원은 기존 한방병원도 수요가 없어 건립이 불가하다고 보건복지부가 판단했다"고 말했다.

    조 교육감은 "강서구 주민들도 마음을 열어주셨으면 한다"며 "하지만 강서구 특수학교 건립문제를 놓고 나타나는 분노와 공감은 우리 사회가 열린 사회로 가는 중이라는 사실을 확인시켜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