탑배너 닫기



경제/산업 부동산

    8월 서울 주거시설 경매 낙찰가율 6.4%p 하락

    8.2부동산 대책이후 경매 주요 지표들이 큰 폭으로 하락했다.

    법원경매전문업체 지지옥션에 따르면 8월 전국 법원경매는 8,226건이 진행돼 3,336건이 낙찰됐다. 진행건수는 전월대비 △486건 감소하며 2월, 3월, 4월, 6월에 이어 올해 다섯 번째 역대(2001년 1월) 최저치를 갱신했다.

    또, 8.2 부동산 대책의 여파로 낙찰률(진행건수/낙찰건수)도 40.6%로 전월대비 △2.3%p 감소하며 낙찰건수도 역대 최저치에 그쳤다.

    전국 평균 낙찰가율은 73.9%로 전월대비 △1.3%하락했다.

    특히 대책의 직접 영향권에 있던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4%p 하락하며 90.3%에 그쳤다. 서울 주거시설 낙찰가율이 △6.0%p 이상 빠진 경우는 2008년 7~8월 세계금융위기 및 2003년 11월 노무현 정부의 10.29대책 발표 이후 처음이다.

    또, 전국 자료에서 가장 큰 변화는 평균응찰자수의 감소이다. 8월 전국 평균응찰자수는 3.9명으로 전월대비 △0.3명 줄었다. 지난 1월 3.9명에 이어 7개월 만에 최저치이다. 8.2 부동산 대책의 직격탄을 맞은 서울 주거시설 평균응찰자수는 전월 7.7명에서 △3.7명이 감소하면서 4.0명에 그쳤다.

    지지옥션 이창동 선임연구원은 "주거시장을 중심으로 대책이후 관망세가 이어지면서 평균응찰자수가 큰 폭으로 감소한 한 달 이었다"며 "물건감소라는 악재가 상존하는 가운데 대출규제 및 금리상승, 부동산 경기 하락 등 투자 여건이 부정적으로 변화하면서 하반기 경매시장에서는 본격적인 낙찰가율 조정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인기기사

    영상 핫 클릭

      카드뉴스


        많이본 뉴스

        포토뉴스

          더보기